뉴스
2015년 04월 23일 15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3일 15시 30분 KST

영국서 생후 100분 희귀질환 신생아 장기 기증

데일리 미러
에반스 부부와 테디의 쌍둥이 형제 노아(좌측)

영국에서 태어난 지 100분밖에 안된 신생아의 장기가 기증된 사연이 뒤늦게 영국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22일(현지시간) 일간 데일리 미러에 따르면 제시 에반스와 마이크 홀스톤 부부는 임신 12주차에 의사로부터 쌍둥이 중 하나가 희귀 질환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뇌와 두개골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않는 희귀 질환이어서 설령 태어나더라도 하루 이틀 밖에는 살 수 없을 것이라는 설명이 뒤따랐다.

에반스 부부는 믿기힘든 현실을 받아들이려 애쓰다가 결국 누군가를 돕겠다는 생각에 이르렀다.

의료진은 장기가 너무 작은 탓에 이식이 어려울 것이라며 여러 차례 유산을 권했지만 단 몇 시간만이라도 아이와 함께 하고자 했던 부부의 마음은 흔들리지 않았다.

1년 전인 지난해 4월22일 테디가 태어났고 의료진은 테디의 3.8cm 크기의 신장을 다른 환자에게 이식하는 데 성공했다.

엄마 에반스는 "장기 기증은 내가 어렸을 적부터 항상 생각해왔던 것"이라며 "테디가 누군가를 도왔고 의사들에게도 신생아 장기 기증이 가능하다는 걸 알게 해줬다"고 말했다.

테디의 장기 기증은 신생아 장기 기증을 보다 쉽게 하는 국민건강보험(NHS)의 정책 변화를 이끌었다.

에반스 부부는 테디의 첫 번째 맞는 생일인 이날 테디의 이름으로 페이스북을 열고 "생일 축하해"라는 포스트를 올렸다.

신문은 영국에서 지금까지 가장 어린 장기 기증자는 생후 5일 신생아로 언론에 알려지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