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3일 14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3일 14시 09분 KST

문재인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물러나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24일 ‘성완종 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은 스스로 물러나고,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수사에서 손을 떼라”고 23일 촉구했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의혹의 당사자인 대통령 비서실장이 현직에 있어선 진실을 밝힐 수 없다.

또한 법무부 장관이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면서 수사에 관여해도 진실을 밝힐 수 없다. 의혹 당사자들은 스스로 물러나 수사를 받게 해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결단을 요구했다.(▶바로 가기 : 기자회견문 전문)

문 대표는 또 “성완종 리스트의 본질은 정권 차원의 불법 정치자금 문제로, 대통령 측근들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이든, 박근혜 대선 캠프의 불법 대선 자금 수수 의혹이든, 누가 돈을 받았고 그 돈을 어떻게 썼는지 밝히는 게 핵심”이라며 “특검을 통한 진실 규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차떼기 사건’을 계기로 새누리당이 ‘돈 정치’와 결별한 것으로 알고 있었지만 착각이었다”며 “최근 벌어진 친박 게이트는, 새누리당이 아직도 부패와의 유착에서 벗어나지 못했음을 한 사람의 죽음으로 드러낸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계기로 돈 정치와 결별하고 부패정치의 사슬을 끊어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드러난 의혹의 진실을 규명하고 부패 청산과 정치 개혁을 위한 법률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문 대표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참여정부 때 특별사면을 받은 것과 관련해선 “단언컨대 참여정부 청와대에는 더러운 돈을 받고 사면을 다룬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며 “물 타기 혹은 근거 없는 의혹을 부풀리는 여권의 지금 행태는 진실 규명 태도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다음은 문재인 대표와 기자들의 일문일답 내용이다.

-상설특검 좋다고 했는데, 이 부분은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한정하는 건지 아니면 성완종 리스트 전체를 통들은 건지?

=저는 두 가지 특검을 말했다. 하나는 친박게이트, 또 하나는 해외자원개발비리 특검이다. 후자는 지금 상설특검법에 의한 특검으로 가도 좋다는 것이고, 첫 번째 사안은 특검의 공정성이 담보될 수 있는 특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성완종 전 회장 사면과 관련해 당에서는 이명박 인수위 요청이라고 하는데, 인수위에서 누가 어떤 경로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말해주고, 양윤재 전 서울시 부시장 부분 확인된 것도 설명해달라.

=성완종 회장이 2차 사면에 포함된 경위에 대해서는 오늘 오전에 당시 사면 담당했던 민정수석 민정비서관 법무비서관 부속실장 있는 것 밝힌 것으로 알고, 그 이상으로 아는 것은 없다.

-2007년 11월 당시 성 회장 특사 당시 비서실장이었는데, 성 회장이 특사 받기 전에 상고 포기했는데 그것이 특사 받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오는데.

=아까 말씀드린 바와 같이 오전에 민정수석들이 발표한 것 말고 아는 것은 없다. 방금 그 부분은 보도 보면 제가 보기에도 의혹을 가질 만하다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명박 정부와 연관시켜서 설명하고 있는 것이다.

-새누리당 일각에서는 사면 문제를 국정조사 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국조 요구할 때 응할 생각 있나.

=새누리당의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생각한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새누리당의 노력에 안쓰러움을 느낀다. 새누리당이 사면 가지고 저를 타깃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오히려 새누리당이 부메랑을 맞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