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3일 13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3일 13시 38분 KST

신은미콘서트서 폭발물 던진 10대 "자원입대하겠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종북 논란을 빚은 신은미·황선씨의 전북 익산 토크 콘서트에서 폭발물을 던진 10대가 재판이 마무리되면 군에 자원입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피고인 오모(18·고교 졸업)군은 23일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2형사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어리석은 일을 저질러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오군의 아버지는 "대학에 가지 않겠다는 아들이 뚜렷한 목적이 없어서 이런 일을 벌인 것 같다"며 "앞으로 관심을 두고 지켜보겠으며 사건이 마무리되면 아들을 자원입대시키겠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검찰은 "오군이 범행을 계획적이고 치밀하게 준비했으며 특히 위험한 물질을 사용해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할 뻔했다"며 오군에게 장기 2년, 단기 1년6월의 징역형을 구형했다.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한 오군은 "당시 과격하게 행동해 주변의 관심을 얻고 싶었다. 하지만 사람이 다칠 줄 몰랐다"며 범행의 계획성에 대해 부인했다.

Photo gallery 신은미 See Gallery

사건 현장에 흑색화약과 황산을 가지고 간 이유에 대해 오군은 "단상에 올라가서 내 이야기를 하고 만약 사람들이 제지하면 위협하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구치소에서 나와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에 '인증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서는 "사건 후 걱정해주는 사람들이 많아서 근황을 알리고 싶었다. 영웅심리는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오군의 변호인은 "오군이 중학교 시절 탈북자 문제를 다룬 영화 '크로싱'을 보고 탈북자의 교회 간증을 듣고 난 이후부터 북한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하게 됐다"며 "오군이 범행을 뉘우치고 사회가 원하는 젊은이가 되겠다고 다짐한 만큼 법이 허용하는 한에서 선처해 달라"고 변호했다.

오군은 구치소에서 나온 뒤 중증장애인들이 거주하는 사회복지시설에서 스스로 봉사활동을 했으며 재판이 마무리되면 자원입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변호인은 전했다.

재판장인 이근영 부장판사는 "(이념에) 너무 치우치면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다. 어떤 의견이든 들을 수 있고 포용할 수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오군은 지난해 12월 10일 오후 8시께 익산 신동성당에서 열린 재미동포 신은미씨와 황선 전 민주노동당 부대변인의 토크 콘서트장에서 '로켓캔디(황·질산칼륨·설탕 등을 섞어 만든 고체연료)'가 든 양은냄비에 불을 붙인 뒤 터뜨려 2명에게 화상을 입히고 성당 물품을 부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과 경찰 조사 결과 오군은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일베'에서 활동했으며 콘서트를 방해할 목적으로 '로켓캔디'를 던진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일주일에 한번씩 '일베' 사이트에 들어가 게시판을 읽었으며 종종 댓글을 올렸다고 검찰은 밝혔다.

선고 공판은 5월 14일 오후 2시에 열린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