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3일 07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3일 07시 38분 KST

[속보] 문재인, 성완종 특별사면 2시 긴급 회견

연합뉴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3일 오후 2시 당 대표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특별사면’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다.

여야는 성 전 회장의 2007년 12월 특별사면을 둘러싸고 ‘진실 게임’ 양상의 공방을 벌이고 있다. 새누리당은 참여정부 임기말에 당시 청와대가 법무부의 반대에도 성 전 회장에게 특별사면이라는 특혜를 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성 전 회장의 특별사면은 당시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인수위원회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시에 정황을 알 만한 분들로부터 다양하게 의견을 청취하고 난 다음에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문제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 초기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권성동 의원은 “노무현 청와대가 특사를 주도한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 당선의 공신인 같은 당 소속의 정두언 의원은 “당시 (MB) 핵심 인사가 성 전 회장의 사면과 공천까지 특별히 챙겼다”며 엇갈린 주장을 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