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3일 0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3일 06시 09분 KST

김무성 선거대책회의서 '총파업은 매국행위' 발언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예고한 24일 총파업에 대해 '매국 행위'라 비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대표는 인턴 강화에서 주재한 현장 선거대책외희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인천 강화에서 주재한 현장 선거대책회의에서 "민주노총이 24일 총파업을 예고하고 한국노총도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는데 이건 정말 옳지 않은 일"이라며 "지금 당장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특히 "온 나라가 경제활성화와 민생회복에 온 힘을 모아야 할 때 설익은 파업은 국민으로부터 절대 지지를 받을 수 없고 매국적 행위"라며 "노사정 대타협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노조가 임금체계 개편 등 핵심 쟁점에서 양보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이는 건 세계적인 흐름으로, 우리나라만 역주행할 수 없다"며 "노조의 최근 행태는 국민 지지를 받을 수 없고 이렇게 가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암울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4월 22일)

김무성 대표는 이후 인천서 벌인 선거 유세에서 공무원 연금 개혁에 보이는 정치권의 미온적 태도 역시 매국적 행위라 비난했다.

김 대표는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열리는 인천서·강화을 선거구 내 강화풍물시장에서 지원 유세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특위 활동 시한이 9일밖에 안 남았고 국회 본회의 처리 시한이 14일밖에 안 남았다"며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해 "이것을 여야가 합의해놓고 합의 시한을 지키지 않는 것은 매국적 행위"라고 말했다. -연합뉴스(4월 22일)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