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2일 07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2일 07시 58분 KST

홍준표 "오늘부터 말하지 않겠다"(사진, 동영상)

연합뉴스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2일 "오늘부터는 내 말을 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준표 지사는 이날 도청 앞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왜 자꾸 이런 식으로 출근길에 이러는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지사는 이날 "검찰이 실체적 진실을 밝히리라 믿는다"는 말 외에는 정말로 말을 하지 않았다.

이완구 국무총리와 자신 가운데 누가 먼저 소환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홍 지사는 하루 전날인 21일 출근길에서도 기자들에게 "아침마다 이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Photo gallery 홍준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