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1일 12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1일 12시 42분 KST

박용성, 중대 이사장·두산중공업 회장 등 모든 직책 사퇴

ASSOCIATED PRESS
The Doosan Group Chairman Park Yong-sung, who is also a member of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talks to reporters at the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 Seoul, South Korea, Thursday, Oct. 20, 2005. Park Thursday was summoned for questioning over whether he and his relatives created a huge slush fund for their own private use. (AP Photo/Ahn Young-joon)

중앙대 재단 이사장인 박용성(74) 두산중공업 회장이 21일 대학 구조조정과 관련해 빚어진 사태에 책임을 지고 이사장과 회장, 대한체육회 명예회장 등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이날 입장발표문을 통해 "최근 중앙대와 관련해 빚어진 사태에 대해 이사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대학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이 과정에서 논란과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학내 구성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중앙대는 조속한 시일 내에 이사회를 열어 이사장 사임에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박 이사장은 학과제 폐지 등 대학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중앙대 비상대책위원회 교수들의 '목을 쳐주겠다'는 막말이 담긴 메일을 보직교수들에게 보낸 사실이 이날 알려지면서 파문이 커지자 전격 사퇴를 결정했다.

지난달 24일 박 이사장은 이용구 총장과 보직교수 등 20여명에게 보낸 메일에서 "인사권을 가진 내가 법인을 시켜서 모든 걸 처리한다"며 "그들(비대위 교수들)이 제 목을 쳐 달라고 목을 길게 뺐는데 안 쳐주면 예의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당시 박 이사장은 중앙대 교수들이 학사구조 개편안에 대해 92.4%가 반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과 함께 학내 집회를 개최한 것에 대해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이사장은 이어 "가장 피가 많이 나고 고통스러운 방법으로 내가 쳐줄 것"이라고 적었고 다른 이메일에서도 김누리 독문과 교수 등이 주도하는 중앙대 비대위를 'Bidet委(비데위)' 또는 '鳥頭(조두)'라고 부른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