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1일 12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1일 12시 33분 KST

서울경찰청장, 집회현장서 경찰의 부적절 발언 사과

연합뉴스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달 18일과 20일 집회·시위현장에서 종로경찰서 경비과장이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구 청장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당시 급박한 상황을 이유로 유가족과 장애인의 심정을 헤아리지 못하고 마음을 아프게 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 청장은 이와 관련, 종로서 경비과장에 대해 엄중 경고 후 인사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규환 경비과장은 전날 장애인단체 주관 집회 현장에서 "장애인의 날은 장애인들에게 생일 같은 날", "우리 경찰관도 장애인이 될 수 있다. 흥분하지 말고 차분하게 대처하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앞서 지난 18일 세월호 추모집회 현장에서도 이 과장은 경찰의 강경 진압을 독려하는 듯한 발언을 해 유가족 측의 거센 반발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