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1일 05시 22분 KST

서울 청년 5명 중 1명은 '주거빈곤층'

서울에 사는 청년 5명 중 1명꼴로 옥탑, 고시원 등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거주하는 '주거빈곤층'이라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서울시가 2월부터 두 달간 민달팽이유니온 등 청년단체들에 조사를 의뢰해 21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의 주거빈곤 청년(만 19∼34세)은 2010년 기준 52만 3천869명으로 전체 청년 229만 4천494명 중 22.9%를 차지했다.

주거빈곤이란 주택법에 규정된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주택이나 지하 및 옥탑, 비닐하우스·고시원 같은 주택 외의 거처에 사는 상태를 뜻한다.

주거빈곤은 1인 청년가구에서 더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기준 1인 청년 가구 34만 가구 중 3분의 1이 넘는 12만 3천591가구(36.3%)가 주거빈곤 상태였으며 이들 중 5만 8천여명은 주택이라고 부를 수 없는 열악한 곳에 사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 1인 청년가구의 주거빈곤율은 2000년 31.2%에서 2010년에는 36.3%로 상승했다. 이는 2010년 전국 가구의 주거빈곤율 14.8%의 두 배가 넘는 수치이다.

2012년 기준 청년가구 중 주거비가 소득의 30% 이상 차지하는 가구 비율은 69.9%였다. 서울 청년가구의 3분의 2 이상이 주거비 때문에 정상적으로 소비 생활을 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로 분석됐다.

청년 가구의 월세 생활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

1990년 25∼29세 연령의 자가 거주 비율은 9.5%, 월세 거주 비율은 30.6%였다. 그러나 2010년 같은 연령대 자가 거주 비율은 7.8%로 감소했고 월세 비율은 53%로 급증했다.

20∼24세 월세 거주 비율은 1990년 43.6%였지만 2010년에는 73.8%로 치솟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런 추세가 지금은 더욱 악화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그동안 일자리에 초점이 맞춰져 있던 청년정책을 주거와 생활안정 전반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확대·전환하기로 하고 청년을 대상으로 한 장기종합계획인 '2020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