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0일 12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05일 14시 41분 KST

580m 바다에서 만난 거대한 향유고래의 경이로움

Youtube/EVNautilus

이쯤 되면 거의 향유고래가 셀카를 찍고 갔다고 하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루이지애나 해변, 멕시코 만에서 연구 중이던 과학자들에게 이번 주 초에 정말이지 깜짝 놀랄 만한 일이 생겼다. 해저 580m, 호기심 많은 거대한 향유고래 한 마리가 ROV(무인 수중 탐사장치) 앞에서 ‘셀카 쇼’를 하는 장면이 그대로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를 촬영한 노틸러스 탐사선의 해양 과학자들도 할 말을 잃었다.

“정말 믿을 수가 없어.”

“‘자 이쯤에서 스크린 캡처를 해’라고 말하는 것 같아.”

“우릴 보는 거 아냐?”

향유고래는 현재 국제자연보호기구에서는 ‘취약’ 계통으로 멸종 동식물방지협회에서는 ‘멸종 위기’ 동물로 분류되어있다. 포경이 한창이던 20세기 중반, 일 년에 거의 2만 5천 마리의 향유고래가 포획 당하며 급격하게 그 수가 감소했다. 특히 이번과 같이 ROV에 개체 수가 적어진 향유고래의 모습이 잡히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이 향유고래와의 만남은 노틸러스 해양 탐사선이 걸프만과 태평양을 조사하기 위해 떠난 6개월의 여정 중 발생했다. 이 향유고래와 맞닥뜨렸을 때 과학자들은 영상장비를 통해 걸프만 해저에서 일어나는 가스 누출을 조사하기 위해 물기둥 주위에 퍼지는 기포 깃털을 관찰하던 중이었다.

노틸러스호의 또 다른 영상을 보고 싶다면 트위터페이스북에서 노틸러스를 팔로우하시길.

*본 기사는 허핑턴포스트 US의 'Sperm Whale Delights Researchers By Crashing Underwater Video Feed'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