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20일 07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20일 09시 49분 KST

너무 말랐다는 이유로 욕을 먹어야 했던 임산부 모델(사진)

란제리 모델 사라 스테이지의 사진 한 장이 인스타그램에서 분노의 돌풍을 일으킨 건 지난 4월 13일의 일이다. 밥을 먹고 배가 살짝 나온 듯한 이 사진이 임신 9개월째의 모습이기 때문이었다. 임시 9개월 째에도 선명하게 보이는 저 복근이라니.

Still waiting 👼.. #9months

🍔SARAH STAGE🍔(@sarahstage)님이 게시한 사진님,

Lucky to be pregnant at the same time as my @sunsetblonde #39weeks #36weeks

🍔SARAH STAGE🍔(@sarahstage)님이 게시한 사진님,

댓글에는 "아이가 건강하지 않을 것 같아.", "아이의 건강이 심각하게 걱정된다"는 글들이 올라왔다.

임신한 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에서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운 좋게 비슷한 시기에 임신한 친구와 #36주 #39주'

그러나 바로 다음날인 4월 14일 4 Kg의 건강한 아이 '제임스 헌터'를 출산했다. 그리고 그녀는 이렇게 올렸다.

'여기까지 오는 동안 긍정적인 말을 해준 사람들, 모두 고마워요. 이제 시작이네요! #제임스 헌터 #건강'

엄마를 향한 모든 비난을 탄생과 함께 한 방에 날려준 아이, 제임스 헌터'가 앞으로도 건강하기를 바란다.

H/t Daily 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