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9일 08시 07분 KST

쓸쓸히 죽은 30대 유일한 혈육 찾아준 경찰

Shutterstock / images.etc

유일한 혈육인 언니가 미국에 이민 간 후 홀로 고시원에서 살다가 결핵에 걸려 숨진 30대 여성이 경찰의 도움으로 마지막 가는 길에 언니와 '재회'하게 됐다.

"카스텔라가 먹고 싶다고 해서 사다줬더니 맛있다며 먹었어요. 그러고는 의식을 잃었어요."

6일 낮 김모(36)씨가 관악경찰서 신림지구대에 찾아와 다급한 표정으로 '여자 친구가 결핵으로 죽어가는 데 혈육이라곤 미국으로 이민 간 언니밖에 없으니 꼭 찾아달라'고 호소했다.

그에 따르면 정모(34·여)씨는 2년 전 언니가 미군과 결혼해 미국으로 떠난 후 관악구 신림동의 한 원룸에서 혼자 살았다. 어머니는 20여년 전에 가족을 떠나 연락이 끊겼고 아버지는 3년 전에 숨졌다.

언니는 한국에 혼자 남는 동생이 안쓰러워 함께 가자고 제의했지만 정씨는 '언니에게 짐이 되고 싶지 않다'며 홀로 남았고, 이후 언니와 연락도 잘 하지 않았다.

정씨는 그 즈음부터 남자친구 김씨와도 연락이 잘되지 않아 자연스레 멀어지게 됐다.

그러던 김씨는 3일에서야 정씨가 살던 고시원 주인의 연락을 받았다. 정씨가 결핵에 걸려 2주 동안 입에 쌀 한 톨도 대지 못한 채 움직이지도 못하고 죽어간다는 것이었다.

고시원으로 찾아간 김씨는 앙상하게 뼈만 남은 정씨를 발견해 바로 병원에 입원시켰지만 의사는 이미 결핵균이 온몸으로 퍼져 며칠을 더 살기 어렵다며 고개를 저었다. 결국 정씨는 6일 밤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김씨가 정씨의 가족에 대해 아는 것이라곤 언니의 이름, 언니가 미군과 결혼해 미국으로 갔다는 것밖에 없었다.

딱한 사정을 들은 신림지구대 황재혁 경장(30)과 허정규 경위(57)는 정씨 언니 찾기에 나섰지만 언니가 출국했다는 사실 외에는 아무것도 알 수가 없었다.

정씨가 살던 고시원 방에 가봐도 휴대전화 비용 체납 고지서만 책상 위에 몇 장이 너부러져 있을 뿐 다른 짐이나 단서가 될만한 것도 없었다.

황 경장은 그날 밤 바로 외교부 담당자에게 전화해 사정을 설명하는 한편 외교부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미국의 한인단체, 미주 한인언론사 50곳에 일일이 메일을 썼다.

'아는 것은 언니의 한국 이름, 언니가 미군과 결혼했다는 사실 뿐이지만 혹시나 마지막으로 하늘의 뜻이 희망을 줄 거라고 생각하며 이렇게 메일을 보낸다'며 간절한 마음을 담았다.

김씨와 황 경장의 마음이 먼 이국 땅까지 전해졌을까. 메일을 받은 교민들에게서 하나둘씩 연락이 오기 시작했다.

각 지역 한인회장과 미주 한인언론 기자 등이 본인이 할 수 있는 일을 해보겠다며 나서기 시작했다. 이 사연은 현지 신문이나 라디오에도 퍼졌다.

드디어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이 정씨의 언니가 미국인과 결혼해 성이 바뀌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민자의 생년월일과 입국일을 대조해 확인 끝에 정씨 언니를 찾아냈다.

정씨의 언니는 16일 신림지구대에 전화해 "소식을 들었다. 곧 동생의 장례를 치르러 가겠다"며 오열했다.

황 경장은 19일 "고인이 언니를 찾기를 바라는 마음이 우리에게도, 미국 교포에게도 전달돼 찾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언니를 찾아 고인이 편안히 잠들 수 있게 돼 다행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