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9일 07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9일 07시 15분 KST

김무성 "성완종 메모, 사실이면 출당 시킬 것"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7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성완종 전 의원이 남긴 메모가 만약에 사실로 판명이 되면 그 누구라도 새누리당에서 모두 출당조치 시키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4·29 재·보궐선거 지역구 중 한 곳인 서울 관악을 지역에서 지원유세 도중 "이번 선거에서 27년 만에 새누리당이 당선되려고 굉장히 노력을 많이 했고 결과도 상당히 좋았는데 얼마 전 '성완종 리스트' 때문에 많은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약속했다.

김 대표는 "대통령께서 이일을 우리 대한민국의 정치권을 완전히 깨끗하게 만드는, 부정부패를 완전히 뿌리뽑는 계기로 만들자고 제게 말씀했다"며 "앞으로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은 그 어떤 부정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을 여러분 앞에 맹세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대표는 이날 다른 선거 지원유세 현장에서도 부정부패 척결을 강조하는 발언을 했다.

김 대표는 이날 관악을 직전에 방문한 인천 서·강화을 선거구 내 강화장 지원 유세에서 "성완종 리스트로 시작되는 우리 대한민국 정치계의 부정부패를 완전히 뿌리 뽑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밝히고 "이것은 박근혜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김 대표는 "지금 검찰에서 이 문제를 이른 시일 안에 국민 앞에 내용을 다 밝히고자 굉장한 속도로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는데, 만약 이것이 부정하다고 생각되면 언제든 특검을 새누리당이 주장해 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