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9일 06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9일 06시 52분 KST

경찰도 '당할 뻔한' 보이스피싱(웹툰)

Alamy

현직 경찰관이 직접 당할 뻔한 전화 금융사기(보이스 피싱) 사례를 소재로 피해 예방을 위한 웹툰을 만들었다.

부산지방경찰청 홍보실에 근무하는 박은정 경장의 얘기다.

박 경장은 지난 10일 부산경찰청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위키트리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포리(캐릭터)의 도움되는 알맹이 정보'라는 웹툰을 올렸다.

박 경장은 올해 초 검찰청을 사칭하는 전화를 받았다.

박 경장은 자신의 이름으로 대포통장이 개설됐다는 말에 무심코 사기범이 알려준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했다가 자신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가 적힌 관련 사건 서류가 있어 깜짝 놀랐다.

박 경장은 또 "전화를 끊으면 공범으로 몰릴 수도 있다"는 사기범의 말에 바짝 긴장해 시키는 대로 은행 보안카드를 입력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아차'하고 중단하고는 가슴을 쓸어내렸다.

웹툰과 인터넷 블로그를 담당하는 박 경장은 이런 과정을 재미있는 캐릭터와 함께 9개 장면으로 묘사한 웹툰을 만들어 공개하기로 했다.

"보안카드 번호 전체 입력을 요구한다면 보이스 피싱"이라는 말로 끝내는 이 웹툰의 인기는 상당히 뜨겁다.

공개한 지 1주일 만에 페이스북에서 조회한 누리꾼만 22만명을 넘었다.

또 부산지방경찰청 카카오스토리 친구가 15만5천명에 달해 전체 조회 수는 40만 건을 훌쩍 넘긴 것으로 추산된다.

부산지방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18일 "보이스 피싱 예방법을 홍보하는 경찰관도 교묘한 수법에 사기당할 뻔했고,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해 인기를 끄는 것 같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보이스피싱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