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8일 12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8일 12시 13분 KST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 한국인 실종 5일만에 숨진채 발견

Sidneiensis/Flickr

호주 시드니에서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 참가 중이던 20대 한국인 남성이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시드니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해 2월부터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김모씨(27)가 18일 오전 시내 달링하버 인근 피라마 공원 앞바다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시드니 식당에서 일해 온 김씨는 지난 13일 새벽 시드니 시내에서 동료들과 회식을 하고 헤어진 뒤 소식이 끊겼다.

김씨는 실종 당시 집으로 돌아가겠다며 홀로 택시를 탄 것으로 전해졌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은 아직 알 수 없다며 다음 주 부검을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호주에서는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 참가 중이던 여대생이 2013년 11월 24일 새벽 4시께 브리즈번 도심에서 현지 청년에게 이유 없이 폭행을 당해 살해된 바 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