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8일 11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8일 11시 50분 KST

안상수가 뜨면 땅값이 오른다? (사진)

인천 서구강화군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상수 새누리당 후보의 현수막이 화제다.

인천시 서구 안상수 후보 선거사무실 밖에 걸린 현수막에는 '믿고 맡길 큰 인물'이라는 제목 아래 안상수 후보의 캐치프레이즈가 써져있다.

'길이 뚫린다' '물길이 열린다' '땅값이 오른다'

대표적인 개발주의자인 안 시장의 철학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안 후보는 △영종도와 강화를 잇는 연륙교를 민간자본(민자) 투자방식 건립 △지하철 7호선 검단까지 연장 △인천도시철도 2호선을 조기 개통 등을 하겠다며 자신이 '지역개발의 적임자'로 칭하고 있다.

하지만 안 후보의 일면에는 '빚더미 시장'이라는 멍에를 안고 있다.

안 후보가 인천시장으로 재직 당시 2010년 인천시와 인천도시공사의 부채를 합쳐 9조 3950억원으로 14.5배가 불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2013년 인천시 부채는 2조9707억원, 공사·공단 6조4662억원 등을 합해 모두 9조4369억원이라고 18일 밝혔다. 인천시 관계자는 “안 전 시장 재임 때인 2010년 시의 장부상 부채는 7조4452억원이었지만 분식결산 4024억원, 돌려막기 6442억원, 편법출자 1조2284억원 등 숨겨진 부채가 2조2750억원이 있어 실질적인 부채는 9조7202억원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안 후보 측은 "악성 부채가 아니라 투자성 부채"라고 주장한다.

일요시사에 따르면 안 후보 측은 "재임기간 송도국제도시를 조성하고, 국내외 명문대학교를 유치하는 등 시 전체 부동산 가치가 80조원에서 200조원으로 껑충 뛰었다"며 "만약 인천시민들이 제가 시작한 일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셨다면 인천시는 지금보다도 훨씬 발전돼 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