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7일 10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7일 10시 53분 KST

"한강의 끈벌레,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신종"(사진)

Photo gallery 끈벌레 See Gallery

2013년에 이어 올해 다시 한강 하류에 나타난 '끈벌레'가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신종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환경부 관계자는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행주어촌계 사무실에서 열린 긴급대책회의에 참석해 "세계적 종분류 전문가 일본 북해도대학 카지와라 교수에게 시료의 현미경 사진을 보내 확인한 결과 지금까지 파악한 1200여 종의 끈벌레 중 '어디서도 본 적이 없는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은 끈벌레의 정확한 종 분석을 위해 현재 DNA 염기서열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결과는 이달 중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국립생물자원관 등으로 구성된 정부조사단은 이날 끈벌레 피해와 관련한 조사 계획도 밝혔다.

한강에서 끈벌레 개체 수 파악을 위한 밀도를 조사하는 한편 시료를 채취해 독성 등 유해성분 검사를 진행하기로 한 것. 환경 여건 분석, 한강 상·하류 수질 검사, 서식조건 분석도 병행한다.

끈벌레 출현의 원인 규명은 환경부와 해수부가 공동으로 진행하고, 어민 피해대책은 해수부가 주관해 마련하기로 했다.

2013년 끈벌레가 처음으로 출현했을 당시 언론보도

2014년 끈벌레가 다시 나타나 어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

박찬수 행주어촌계장은 대책회의에서 "실뱀장어의 폐사 원인을 밝히거나 퇴치 방안 마련도 없이 끈벌레에 독성이 없다는 식으로만 이뤄진 2013년 발표내용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며 "어민들의 피해가 큰 만큼 최소한의 생계지원도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한강에서는 2013년 봄에 끈벌레가 출현해 실뱀장어가 폐사하는 등 어민들에게 피해를 줘 정부 합동조사단이 현장 조사를 벌였고, 당시 정부는 독성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실뱀장어의 생존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발표했었다.

그러나 지난달 말부터 한강 하류에 끈벌레가 다시 나타나 실뱀장어잡이가 한창인 어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는 상황이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