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7일 06시 30분 KST

"이완구 측, 운전기사 회유 시도했다"

연합뉴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이완구 총리의 독대 사실을 증언한 이 총리 쪽 전직 운전기사 ㅇ씨에게 이 총리 쪽에서 회유와 입단속을 시도한 정황이 16일 드러났다.

ㅇ씨에 따르면, 이 총리의 의원실 비서관인 김아무개씨는 15일 새벽 ㅇ씨에게 전화를 걸어 2013년 4월4일 상황에 대해 기억하는 사실이 있는지를 확인한 뒤 ㅇ씨의 근황과 취업 여부를 물었다. ㅇ씨는 “김 비서관이 15일 새벽에 전화를 걸어왔다. 나한테서 (성 전 회장과 이 총리가 만난) 사실이 새나가지 못하게 하려는 것 같았다. (운전기사를 그만둔 뒤) 한 번도 연락이 없던 사람이 내 안부와 취업 걱정까지 해줬다”며 당시 느꼈던 압박감을 토로했다. 김 비서관이 ㅇ씨에게 전화를 건 시점은 2013년 4월4일 성 전 회장이 이 총리의 충남 부여 선거사무소를 찾아가 비타민음료 박스에 든 3000만원을 건넸다고 보도가 나온 직후다.

이에 대해 김 비서관은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언론이 보도한 4월4일 상황에 대한 기억이 확실하지 않아 당시 일했던 ㅇ씨에게 그런 일이 실제 있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전화한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취업 문제를 거론하며 회유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ㅇ씨를 2013년 이 총리에게 운전기사로 소개한 것도 나다. 어제 통화하면서 취업 얘기도 있었지만, 지난해 (운전기사를 그만둔 뒤 쉬고 있던) ㅇ씨가 먼저 취업과 관련해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낸 적이 있어 이야기를 꺼냈을 뿐”이라며 회유설을 부인했다. 김 비서관은 이날 오후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 전 회장과 이 총리가 독대했다는 ㅇ씨의 말은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