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7일 03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7일 03시 51분 KST

검찰, '성완종 장부' 정치인 14명 명단 확보(동영상)

검찰이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여야 유력 정치인 14명의 로비 장부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MBN의 보도에 따르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돈을 건넨 정치인들의 명단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성완종 장부'는 A4 용지로 30장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리스트에 등장하는 정치인은 14명으로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전 남긴 메모에 등장하는 친박 핵심 정치인 가운데 4~5명, 그리고 야당 정치인 7~8명의 이름이 올라 있다.

이 장부에는 성 전 회장이 경남기업 회장과 국회의원으로 재직하던 시절 해당 정치인에게 언제, 어디에서, 얼마를 무슨 명목으로 줬는지 등 구체적인 로비 내역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 장부 외에도 성 전 회장 측이 보관해온 로비 관련 자료가 더 나올 수 있어 검찰의 조사 대상에 포함될 정치인 숫자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이용기 실장과 박준호 전 상무 등 성 전 회장의 핵심 측근들을 상대로 장부에 적힌 정치권 로비 내역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손영배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 김경수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 등을 수사팀에 추가로 합류시켰다.

조선일보는 "검찰이 전날(15일) 성 전 회장 측근들에 대한 압수 수색을 하면서 노무현 정부 시절 경남기업 재무담당 임원(2002~2008년)을 지낸 전모씨도 압수 수색 대상에 포함하고 휴대전화와 관련 자료를 압수했다"며 "이는 현 정부는 물론 과거 정부 인사들까지로도 수사 확대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