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6일 09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6일 10시 06분 KST

박 대통령 '세월호 1주기' 대국민 발표문(전문)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전남 진도군 팽목항을 찾아 ‘대국민 발표문’을 내고 세월호 희생자·실종자를 애도했다.

박 대통령은 빠른 시일 내 세월호 인양에 나서겠다는 뜻도 밝혔다.

다음은 발표문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세월호 가족과 실종자 가족 여러분.

 오늘 세월호 사고 1주기를 맞아 희생자와 실종자 분들을 진심으로 애도하며 온 국민과 함께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 여러분과 구조와 수색 활동 과정에서 숨진 민간 잠수사와 소방 공무원들의 숭고한 희생에 깊은 조의를 표하며 유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1년 전 오늘, 우리는 온 국민에게 충격과 고통을 안겨준 세월호 사고로 너무나 소중한 많은 분들 잃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갑자기 보낼 수밖에 없었던 그 비통한 심정과 남아 있는 가족들이 짊어지고 가야 할 고통의 무게를 생각하면, 저는 그것이 얼마나 고통스러운 건지 마음이 무겁고 아픕니다.

 아직도 저 차가운 바다 속에는 돌아오지 못하는 9명의 실종자들과 가족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저며 옵니다. 오늘 세월호 1주기를 맞이하여 지난 아픈 1년의 시간을 추모하고 그분들의 넋을 국민과 여러분과 함께 기리고자 합니다.

 국민 여러분 갑자기 가족을 잃은 고통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그 아픔이 지워지지도 않고 늘 가슴에 남아서 삶을 고통스럽게 하는 것도 제 삶을 통해서 느껴왔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가신 분들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그분들이 원하는 가족들의 모습으로 돌아가서 고통에서 벗어나셔서 용기를 가지고 살아가시기를 바랍니다. 좌절은 희망을 잃게 하고 삶을 더욱 힘들게 만들어 갑니다. 우리 스스로 마음을 다시 일으켜 세워 살아나가야만 합니다.

 정부는 유가족 및 실종자 여러분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해 나갈 것입니다. 그리고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탈바꿈시켜서 국민한 분 한 분의 안전을 지켜주는 나라로 만들어 갈 것입니다.

 세월호 사고 1년이 지난 지금, 사고 당시의 충격 때문에 여전히 정신적 고통을 겪는 분들이 하루속히 그날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다 함께 배려하고 도와 드려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아직도 사고 해역에는 9명의 실종자가 있습니다. 정부는 실종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다해나갈 것입니다.

 얼마 전 세월호 선체 인양이 기술적으로 가능하다는 발표가 있었습니다. 저는 이제 선체 인양을 진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필요한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서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선체 인양에 나서도록 하겠습니다.

 진상 규명과 관련해서는 국회에서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되었고, 이에 따라 민관 합동 진상 규명 특별조사위원회가 출범하여 곧 추가적인 조사가 진행될 것입니다.

 그동안 정부는 사고 이후 유가족에 대한 긴급 지원을 포함해서 다각적인 지원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앞으로도 유가족과 피해자들의 고통을 덜어 드리기 위해, 피해 배·보상도 제때에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세월호와 같은 참사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민관 유착의 고리를 끊어내고 국민안전처를 신설해서 재난 대응 체계도 효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개선 대책도 마련해오고 있습니다.

 세월호 사고를 계기로 국민 한 분 한 분의 안전을 지키는 안전 국가 건설에 총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하지만 안전 국가 건설은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할 수가 없습니다. 우리 사회의 안전 불감증이 치유되어야 하고, 국민 모두가 함께 해야만 안전 문제가 획기적으로 달라질 수가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안전 의식이 체화되고 안전 문화가 생활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함께 노력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 국민들은 오랜 역경과 시련 속에도 그것을 극복하며 기적의 역사를 써왔습니다. 이제, 세월호의 고통을 딛고 그 역경과 시련을 이겨내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길에 나서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우리는 지난 1년간 겪었던 슬픔에 좌절하며 그냥 주저앉아 있을 수 없습니다.

 이제 우리 모두 함께 일어나서 안전한 나라를 만드는 일에 힘을 모아야 합니다. 그것은 우리가 후손들에 물려줄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도 반드시 해야 할 일입니다.

 그동안 결연한 각오로 추진해 왔던 변화의 물결을 더 크게 일으켜서 올해를 안전 대한민국의 원년으로 만들어 나갑시다. 오늘 세월호 1주기를 맞이하여 다시 한 번 희생자와 실종자를 추모하며 그 고귀한 영혼이 국민 여러분의 마음에 영원히 잊혀지지 않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힘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