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6일 07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6일 07시 24분 KST

사자에게 지나치게 가까이 다가간 포토그래퍼의 놀라운 사진

이것이 바로 죽음의 위험과 마주한 사진이다.

파키스탄 포토그래퍼인 아티프 사이드는 펀자브 지방의 라호레 국립공원에서 이 끝내주는 사진을 찍었다. 38살의 아티프는 NDTV와의 인터뷰에서 자동차 문을 열고 나와 땅에 낮게 몸을 붙이고 이 사진을 찍었고, 그 순간 사자가 자신을 알아보고는 격렬하게 뛰어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사이드는 ABC뉴스에 "정말 가까운 접촉"이었다고 말했다. "무사히 빠져나온 뒤에는 웃을 수밖에 없었어요. 하지만 다시는 이런 짓은 하지 않으려고 해요"

사실 사이드는 이 사진을 2012년에 찍었지만 이달 갑자기 페이스북을 중심으로 퍼지기 시작했다. 그는 이 사진을 500px에 올리면서 '고스트 앤 다크니스'라고 이름 붙였다. '고스트 앤 다크니스'는 19세기 말 136명을 잡아먹은 전설적인 사자 '고스트'와 '다크니스'를 다룬 1996년 작 영화다.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US의 Photographer Gets A Little Too Close To Lion, Escapes With This Stunning Picture를 번역, 가공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