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6일 07시 13분 KST

문재인, "이 총리 계속 버티면 해임건의안 제출 검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6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3천만원 수수 의혹이 제기된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해 "계속 자리에서 버티는 상황이 이어진다면 해임건의안 제출을 우리 당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세월호 참사 1주기인 이날 경기 안산 합동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한 뒤 기자들과 만나 "본인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고, 대통령도 계속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우리 당이 좀 더 강력한 결단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헌법 63조에 따르면 국회는 재적 의원 3분의 1 이상이 동의하면 국무총리 해임건의안을 발의할 수 있고,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과반수의 찬성을 얻으면 가결된다.

현재 새정치연합 소속 의원수는 130명으로 해임건의안 발의는 가능하다.

문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해외순방을 떠나는데 대해선 "대통령이 어려운 경제를 살리겠다고 해외로 나서는데 대해 발목을 잡고 싶지는 않지만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모습. ⓒ연합뉴스

이어 "세월호 1주기를 맞아 국민과 함께 아픔을 나누며 유족의 아픔을 보듬어줘야 할 때라는 점에서 적절치 않고, 성완종 리스트로 국정이 마비상태가 되고 총리가 '피의자 총리', '식물총리'가 된 상황에서 식물총리에게 권한대행을 맡기고 나간다는 것 역시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간 동안에라도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한 부정부패를 어떻게 처리하고 나라를 바로 세울지에 대한 고민을 좀 제대로 하시고 답을 갖고 돌아오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 "세월호 (참사) 때 우리는 아이들을 지켜주지 못했고, 참사가 일어나는 걸 눈앞에서 뻔히 지켜보면서도 단 한 사람도 구해내지 못했다"며 "저희도 세월호 참사 때 무능했다. 책임이 있다.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다 돈, 이윤, 욕망을 앞세워왔던 우리 사회가 만들어낸 참사로, 1년이 지났는데 진실규명마저도 정쟁처럼 왜곡돼 왔고, 인양 원칙이 천명되지 않았으며, 진실규명을 가로막는 시행령도 철회되지 않았다"며 "새정치연합이 세월호 인양과 진실규명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표는 추모사를 통해 "지난 1년간 진상규명된 일도, 최고책임자가 처벌된 일도 없다"며 "청와대는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았다. 이렇게 무책임해도 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1년간 정부여당은 정쟁으로 몰고가며 국민을 편가르기 하고 상황을 모면하려고 했다"며 "진실을 방해하고 가로막아 애달프고 비통한 사람을 위로할 수 없는 정부라면 왜 존재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아직 진실은 인양되지 못했고 유가족은 아이들을 떠나보내지 못했다"며 "정부가 유가족의 아픔을 돈으로 환산하려 한다면 우리 모두 막아야 하며, 진실을 가로막으려 한다면 진실을 건져 올려야 한다. 사람이 먼저인 한국으로 개조될 때까지 세월호를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은 지금 부정부패로 기울어졌고 국민 모두가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며 "국민의 지갑은 텅텅 비어가는데 부패정권은 자신들의 지갑만 채우고 있다. 권력이 돈잔치를 벌이는 동안 국민은 빚더미에 시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유족들을 만나 세월호 인양 문제와 관련, "정부가 자꾸 유보적 태도를 보이는데 세월호 안에 아직 사람들이 있다"며 세월호는 비용을 따질 것이 아니라 무조건 인양해야 한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