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6일 07시 03분 KST

[어저께TV] ‘라스' 광희, 이토록 간절한 ‘식스맨' 후보라니

MBC

간절함이 극에 달했다. ‘식스맨’이 되고 싶은 광희는 ‘라디오스타’에 출연, ‘무한도전’ 측에 적극 구애했다. 속풀이 송 시간에도 ‘식스맨이 되기에는 나이가 어리다’는 지적을 언급하며 ‘내 나이가 어때서’를 개사해 부르며 노력했다. 간절함이 과한 것이 아닌가 싶었는데, 간절함만큼이나 입담과 재치, 순발력이 빛났다. ‘식스맨’ 후보에 오를 만한 재능을 가진 것은 확실하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김흥국, 김부선, 이훈, 광희가 출연한 가운데 ‘앵그리피플-화가 난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광희는 예능 대세다운 입담과 재치를 뽐냈다. 방송 초반 김흥국과 김부선의 티격태격 토크와 이훈의 ‘1억 합의금 사건’ 에피소드 등에 밀리는 듯했지만, 결국 방송 중후반 자기 페이스를 찾더니 제대로 살아났다. 4명의 베테랑 MC과의 기 싸움에서도 밀리지 않는 모습이 인상적. 짓궂기로 유명한 ‘라디오스타’ MC들은 수위 높은 질문을 던졌지만 광희는 휘둘리지 않고 솔직하면서고 과감한 토크로 응하며 재치를 발휘했다.

규현은 “‘식스맨’ 녹화 후 쏟아지는 악플에 분노하고 있다고 들었다. 악플을 보면 ‘광희가 될 것 같다. 방송에 비호감 하나씩은 있지 않냐’ ‘광희 성형 안했으면 유병재보다 못생겼다’ ‘음식이나 계속 만들어라’ 등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광희는 “지금 EBS 무시하냐. 이런 댓글을 말하는 MBC도 웃기다”며 “사실 댓글은 많이 봐서 분노하지 않는다. 가장 애정을 가지고 있는 방송은 EBS다”라고 당황하지 않고 유머러스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게스트로 자리한 김부선과의 대화에서도 솔직한 매력으로 웃음을 만들어 냈다. 김부선은 “오늘 이훈이 광희더러 ‘예뻐졌다’니까 광희가 ‘턱을 좀 바꿨다’고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김부선은 “좋은 병원 좀 소개해달라”고 부탁했고 광희는 “제가 광고하는 곳 좋다”고 추천해 웃음을 더했다.

사실 시청자들이 이날 광희에게 더욱 큰 관심을 가진 것은 앞서 진행되고 있는 ‘무한도전-식스맨 프로젝트’ 때문이다. 그가 최종 후보에 올라있고, 최근 이 프로젝트를 두고 많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 이에 그의 발언 하나하나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놨을 터다.

이날 광희는 솔직하면서 간절했다. 현재 식스맨 후보 누구라도 마찬가지일 것. 그는 이날 “어제(‘라스’ 녹화 전날) 식스맨 후보 촬영이 끝났다. 그래서 오늘 하는 녹화가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후 식스맨이 되고 싶은 바람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그는 ‘속풀이 송’ 코너에서는 '내 나이가 어때서'를 선곡해 무대에 올르기도 했다. 식스맨이 되기에는 나이가 너무 어리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 같은 선곡을 한 것. 무대에 오른 광희는 "무한도전 식스맨, 내가 꼭 되겠다"고 말한 뒤 해당 곡을 자신의 상황에 맞게 개사해 노래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일각에서 다른 프로그램에 나와 ‘무한도전’ 고정멤버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은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근황을 전하는 토크쇼인 만큼 최근의 관심사와 간절한 마음이 드러나는 것은 당연한 일. 다른 후보들이 출연했더라도 나올 이야기들은 비슷했을 것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