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5일 13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5일 13시 59분 KST

서울지하철 1∼4호선 역무원 55% "승객에게 맞은 적 있다"(동영상)

연합뉴스

서울지하철 1∼4호선 역무원 가운데 55%가 직무를 수행하던 중 승객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서울메트로가 지난달 17∼20일 1∼4호선역에 근무하는 직원 769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5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55.1%가 최근 3년 내에 승객으로부터 신체적 폭행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폭행 피해를 본 사람들 중에는 폭행당한 횟수가 2차례 이내라는 응답이 30.0%로 가장 많았지만 6차례 이상 폭행당했다는 응답도 8.4%였다.

폭행 가해자는 97.6%가 남성이었으며 연령별로는 50∼60대가 62.3%로 가장 많았다. 또 폭행 피해 중 63.7%는 취객을 응대하던 중 발생했으며 취객이 많은 오후 10시 이후 심야시간(55.2%)에 주로 폭행이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행 피해는 가벼운 부상이 90.0%로 신체적 고통이 심각한 수준은 아니었지만 피해자의 80% 이상이 근무의욕 저하와 불안, 분노 등 심리적 증상을 보였다고 서울메트로 측은 전했다.

[현장영상] 막무가내 폭행과 막말…지하철 역무원은 "괴로워"더 자세한 기사는 http://goo.gl/ymnRec

Posted by 연합뉴스 on Tuesday, 14 April 2015

서울메트로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역무원과 지하철보안관, 사회복무요원 등을 폭행하는 가해자에 대해 경찰에 엄중한 법적 처벌을 요구하는 한편 피해 직원이 법적 대응에 나설 때 변호 지원도 하기로 했다. 또 폭행 예방과 증거 수집을 위해 지하철 내 폐쇄회로TV를 추가로 설치할 방침이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직원의 폭행 피해뿐 아니라 지하철역에서 일어나는 여러 범죄에 신속하고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지하철보안관에게 제한적으로 사법권을 부여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