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5일 12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5일 12시 35분 KST

문재인 "총리가 목숨 걸었는데, 제대로 수사할 수 있겠나?"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5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 이완구 국무총리에 대해 "현직 총리가 목숨을 건다면서 (금품 수수 의혹을) 공개적으로 부인하는데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 서구에서 열린 서·강화을 신동근 후보 선거대책위 출범식에서 이 총리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만약 돈 받은 증거가 나오면 제 목숨을 내놓겠다"고 밝힌 것을 거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표는 "총리 목숨을 구하려면 수사를 중단시켜야 할 판 아니냐"며 이 총리의 자진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이어 "현직 총리와 대통령 비서실장이 피의자로서 수사를 받는 것은 역사상 없었던 일로, 두 사람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도 두 사람을 사퇴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빚 때문에 허덕이는 데 실세들은 돈 잔치를 했다. 박 대통령 주위 최고 핵심 권력자들이 '억억' 하는 동안 서민들은 억장이 무너진다"며 "나라 꼴이 이래서야 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이 총리에 대한 조속한 검찰 수사를 촉구한데 대해 "법치를 무시하는 오만한 발상"이라며 "새누리당은 수사대상으로, 그런 요구를 할 처지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개인비리가 아니라 몸통은 새누리당으로, 누구를 먼저 수사할지는 검찰이 판단해야 한다"며 "부패스캔들의 몸통이자 본체인 새누리당이 해야 할 일은 당 전체가 자숙하면서 수사를 기다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엄정한 수사와 진실규명을 위해 관련자 모두가 직책을 내려놓도록 결단하게 하고 새누리당이 알고 있는 진실을 스스로 밝히는 게 (새누리당의) 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세월호 참사 1주기와 관련, "1년이 지나도록 진실을 원하는 유가족의 바람은 이뤄지질 않고 있고, 정부여당은 부패로 얼룩져 국가의 업무를 방기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온전한 선체 인양과 세월호 시행령 폐기에 대한 유가족의 온당한 요구를 받아들이고 대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