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5일 11시 55분 KST

이완구 "기억의 착오는 있을 수 있다"

한겨레

이완구 국무총리는 15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천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새정치민주연합 김영주 의원이 '총리가 최소한의 도덕성을 상실했다'며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이 총리를 비롯한 여권 핵심 인사들이 성 전 회장으로부터 거액을 받았다는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불거지고 나서 이 총리가 공개적으로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리의 언급은 그러나 금품수수 의혹을 시인하고 사과한 것이라기보다는 논란의 대상이 된 것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총리는 이어 '의혹의 당사자로서 사퇴해야 하지 않느냐'며 김 의원이 거듭 따지자 "법과 원칙에 입각해 사회 기강을 잡겠다는 총리가 만약 이 문제의 반대 경우라면 그것도 심각하다"며 의혹이 규명될 때까지 총리직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또 대정부질문 답변 과정에서 이 총리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선 "기억의 착오가 있을 수 있지만, 큰 틀 내에서 그런 적이 없다"며 "제가 거짓말하는 게 뭐가 있나. 큰 틀에서 거짓말한 것 없다"고 항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