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5일 11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5일 11시 19분 KST

영국의 과학자, 키 작은 남자가 심장병 위험이 큰 이유를 밝히다

Getty Images/Image Source

키 작은 사람이 심장병을 앓을 가능성이 높다는 건 이미 60여 년 동안 통계를 통해 밝혀진 사실이다. 특히 남자의 경우에 말이다. 다만 지금까지는 그 이유를 명확하게 규정한 연구가 없었으나 최근 영국의 과학자들이 유전자의 상관관계로 이를 증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국 레스터대의 닐레시 사마니 박사는 세계 각국의 심장질환 고위험자 6만 5천 명과 대조군 12만 8천 명의 정보를 수집해 분석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결과 키가 6.5㎝ 작을수록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이 13.5%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가령 키가 150㎝인 사람은 168㎝인 사람보다 심장질환에 걸릴 확률이 32% 높다는 것이다.

ABC뉴스에 따르면 이전 연구들은 흡연이나 몸무게, 식생활 등의 외부적 요인을 고려하려고 했기 때문에 키와 심장 질환의 상관관계를 명확하게 밝히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는 오로지 키에 관여하는 유전자에만 집중해 둘 사이의 상관관계를 밝히는 데 주력했다.

지금까지 키에 관여하는 유전 요인으로 밝혀진 건 약 180여 개. 이 180여 개의 유전요인을 심장질환을 일으키는 12가지 요인과 비교했다. 그리고 2가지가 키와 관련된 유전자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인공은 ‘트라이글리세라이드’와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LDL이었다고 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사마니 교수는 "키와 심장병 발병률이 반비례한다는 것은 60년 넘게 알려진 사실"이라며 "유전적인 분석을 통해 이러한 상관관계가 다른 복합적인 요인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또한, 미국 위스콘신대의 제임스 스타인 박사는 "키가 작은 사람은 엄격한 생활방식을 유지하고 위험요인을 통제하는 데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가 남성으로 한정된 것은 석연치 않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키 작은 사람이 심장질환을 더 앓는 이유 중 하나는 혈관 자체가 작으므로 더 빨리 혈관이 플라크로 막힌다는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연구팀은 그 이유가 전부는 아니라고 말했다. 여자는 남자보다 더 작은 혈관을 지니고 있지만, 연구 결과로는 남자에게서만 키와 심장병 연관이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여자 연구 대상이 남자보다 훨씬 적었기 때문에 통계적으로 한계가 있었을 수도 있다는 의견도 있다.

이번 연구는 지난 수요일 뉴잉글랜드 의료 저널에 게재됐으며 영국 심장 제단을 비롯한 여러 건강 단체가 연구비를 지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