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5일 10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5일 10시 51분 KST

일본 해안서 돌고래 156마리 폐사, 왜?

일본 동부 해안가에서 돌고래 156 마리가 모래사장에 올라와 떼죽음을 당해 대지진의 전조가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3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일본 지방 해상보안본부 대원들이 이바라키(茨城)현 가시마(鹿嶋) 부근 해안에서 엘렉트라 돌고래 세 마리를 구조하고 집단폐사한 대부분의 돌고래를 매장했다고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이번 돌고래떼의 폐사에 대해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직전에도 돌고래가 집단폐사한 사건을 떠올린다고 지적했다.

당시에도 50마리의 엘렉트라 돌고래가 인근 해변에서 집단폐사한 지 6일 만에 규모 9의 대지진이 연안을 강타해 약 1만8000명이 숨지는 대규모 쓰나미를 유발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또 2011년 2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대형 지진이 나기 이틀 전 둥근머리돌고래 107마리가 해변 집단폐사한 사실과, 2004년 12월 고래 170여 마리가 호주·뉴질랜드 해변에 몰려온 뒤 인도양에서 지진이 발생한 것을 지적했다.

과학자들은 돌고래와 고래는 지각판(판상<板狀>을 이뤄 움직이는 지각 표층) 움직임과 연계한 지구 전자기장의 '요란'에 민감하다고 시사했다.

이밖에 돌고래들이 자연적으로 발생한 자기장이나 선박소음 등으로 인해 방향 감각을 잃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