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4일 11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4일 12시 00분 KST

문재인, "박근혜 정권 정당성·도덕성 인정할 수 있겠나"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이완구 총리는 국회가 아니라 검찰에 가서 피의자 심문을 받아야 한다”며 이 총리를 압박했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를 언급하며 “박근혜 정권의 정당성과 도덕성을 인정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문 대표는 ‘이 총리에게 선거자금 명목으로 3000만원을 줬다’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폭로가 담긴 14일자 경향신문 인터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또 ‘성완종 리스트’에 언급된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완구 총리에 대해 “현직 총리와 비서실장이 피의자로 수사받는 일은 역사상 없었던 일”이라며 “두 사람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 의혹을 더 키우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4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열린 '자동차 산업밸리 조성을 위한 광주형 일자리 창출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은 연합뉴스뉴스1 등이 보도한 문재인 대표의 발언들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완구 총리와 이병기 비서실장이 현직에 있으면서 피의자로 수사받게 된 상황을 어떻게 할 건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 우병우 민정수석과 민정수석실 수사 관여를 어떻게 차단할지 그 방안도 밝혀야 한다.”

“이 총리가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돈 한푼 받은 적이 없다고 했는데 몇 시간 못가서 거짓말로 드러났다. 이완구 총리야말로 사정 대상 1호다.”

“최고 핵심 권력자들이 ‘억억’하는 모습을 보면서 서민의 억장이 무너지지 않는가. 그런데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겠나. 특검을 하면 진실이 규명 되겠는가.”

“이 총리가 진실을 자백하지 않는다면 대정부질문을 계속하는 건 의미가 없다.”

“이 총리는 국회가 아니라 검찰에 가서 피의자 심문을 받아야 한다. 검찰은 이 총리처럼 부인하는 사람들에 대해 증거인멸 우려가 있으니 압수수색해야 한다.”

관련기사 :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