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4일 11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31일 08시 28분 KST

성완종리스트 '홍준표 1억' 계좌로 확인됐다

경남기업의 1억원이 홍준표(현 경남지사) 캠프로 전달된 사실이 계좌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13일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하는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1억원이 2011년 당대표 선거 당시 윤씨에게 전달된 사실을 ①계좌 추적과 ②관련자 진술을 통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두 8명인 '성완종 리스트'에는 홍준표 1억원이라고 적혀 있다. 조선일보 등 많은 언론은 이 중 홍 지사가 첫 번째 수사 대상자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대해 홍 지사는 "내 이름이 왜 거기에 있는지 모르겠다. 성 전 회장의 일방적인 주장인데 모든 것을 기정사실화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며 부인했다.

하지만 1억원 전달자로 거론된 윤씨는 "홍 지사 스스로 잘 알고 있을 텐데, 검찰에서 밝혀질 일을 바깥에서 왈가왈부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윤씨를 소환해 1억원의 행방을 물을 방침이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검찰은 경남기업 임원으로부터 "홍 지사에게 갖다주라고 윤씨에게 준 돈"이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한편 윤씨가 배달사고 없이 홍 지사에게 1억원을 전달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채널A는 14일 성 전 회장이 윤씨에게 "홍준표 후보에게 1억원을 건네라"고 지시했고, 윤씨는 홍 지사를 직접 만나 1억원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또 성 전 회장의 최측근 인사는 "성 전 회장이 윤씨를 통해 홍준표 지사에게 경선 자금 1억원을 전달한 뒤 홍 지사에게 직접 전화해 전달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고 채널A는 전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의 측근인사는 13일 “전당대회 국면에서 성 전 회장이 서울 여의도의 엠호텔에서 홍 지사를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그 다음날엔가 성 전 회장 지시로 ㅇ씨가 의원회관으로 홍 후보를 찾아가 쇼핑백에 든 현금 1억원을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