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4일 07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4일 07시 40분 KST

'무도' CP "장동민 하차 논의 중, 식스맨 확정 녹화 안했다"

OSEN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기획을 맡고 있는 김국산 부국장이 하차 의사를 밝힌 장동민과 관련해서 논의를 할 예정이며, 현재까지 식스맨 확정 녹화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구산 MBC 예능국 부국장은 14일 오전 OSEN에 “장동민 씨가 제작진에게 하차 의사를 밝혔고, 현재 제작진은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부국장은 식스맨 확정 녹화를 했느냐는 질문에 “아직 녹화를 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장동민은 홍진경, 강균성, 최시원, 광희가 제 6의 멤버인 식스맨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이 가운데 지난 해 그가 한 인터넷 방송에서 한 여성 비하 발언이 논란이 일면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됐다.

그는 지난 13일 오후 자신이 진행하는 KBS 라디오 쿨FM ‘장동민, 레이디제인의 2시’에서 논란이 일었던 여성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방송이 시작한지 10분께 됐을 때 “주말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면서 논란에 대해 말을 꺼냈다. 장동민은 “우선 저 때문에 실망하고 불쾌해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린다”라면서 “제가 과거에 이야기했던 부분들이 다시 이야기가 돼서 드릴 말씀이 없다. 그 이후로 신경을 많이 쓰고 잘못된 부분에 대해 노력을 많이 하고 여러분들에게 좋은 모습으로 보답드리고자 한다”라고 거듭해서 사과했다.

그는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린다”면서 “너무나도 죄송하고 국민 여러분들에게 죄송하다. 부모님에게도 죄송하다. 몸둘 바를 모르겠다”라고 거듭해서 사과했다. 장동민은 “여러분들이 정말 예뻐해주시고 사랑해주셨는데 큰 실망을 안겨드린 것 같아서 너무나도 죄송하다”면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실망시킨 부분을 열심히 살아가면서 보답하겠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다시는 그런 일 없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