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4일 03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4일 08시 50분 KST

경향신문 인터뷰: 성완종, "이완구 총리에게 3000만원 줬다"

업데이트 : 2015년 4월14일 12:45 (경향신문 인터뷰 녹음파일 추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3년 4월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선거자금 명목으로 3000만원을 건넸다고 말했다고 경향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당시는 이 총리가 충남 부여·청양 지역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했을 때다. 경향신문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성 전 회장 인터뷰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성 전 회장은 지난 9일 숨지기 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번(2013년 4월 부여·청양) 재·보궐선거 때 선거사무소 가서 이 양반한테 3000만원을 현금으로 주고 왔다”고 밝혔다.

숨진 성 전 회장 주머니에서 발견된 메모지 속 8명의 정치인 중 이 총리는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돈 액수 없이 이름만 기재돼 있다. (경향신문 4월14일)

보도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정부가) 개혁을 하고 사정을 한다고 하는데 이완구 같은 사람이 사정 대상 1호"라고 말했다.

"개혁을 하고 사정한다고 하는데 사정 대상이 누군지 모르겠어요. 사정 대상이…. 사정을 해야 할 사람이, 당해야 할 사람이 거기가 사정하겠다고 소리지르고 있는 사람이 이완구 같은 사람, 사실 사정 대상 1호입니다. 1호인 사람이 엉뚱한 사람을 (조사하라고 한 것이다). 성완종이가 산 거와 이완구가 산 걸 쭉 비교해보십시오. 이완구 청문회 자료하고 성완종 조사 자료하고 한번 비교해보세요. 이게 말이 되는 거냐." (경향신문 4월14일)

경향신문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은 지난 9일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이완구 총리에 대해 가장 많이 얘기했다. 작심한 듯 내용도 독했다"며 이완구 총리 관련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이 같은 증언이 사실일 경우, 정치자금법상 공소시효(7년)가 남아있어 이 총리는 수사 결과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앞서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완구 총리는 성 전 회장 사망 하루 전 성 회장을 만난 태안군 의원들에게 15차례나 전화를 걸어 대화 내용을 추궁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전화해서 알아보는 게 자연스러운 현상 아니겠느냐"고 대꾸했다. 또 이 총리는 의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후원금 한 푼 받은 적 없다"고 적극적으로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한편 JTBC는 13일 '성완종 회장을 잘 모른다'던 이 총리가 실제로는 성 전 회장과 가까운 사이였다는 진술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3년 11월 두 사람은 새누리당의 세종시 특위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당시 세종시 특위 위원장이었던 이 총리가 성 전 회장과 농담을 주고받습니다.

[성완종/충남도당위원장 : 이완구 지사가 현직 지사 집어던지고 위중한 병 걸려서, 화병에 의해서 고생하신 것도 있기 때문에.]

[이완구/세종시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 화병이라는 게 맞네. 하하.]

wangoo

성 전 회장의 옆구리를 장난스럽게 찌르기도 합니다.

[서산장학재단 관계자 : 이완구 총리가 잘 알지도 못하는 사이라고. 아니 그게 지금 유치원생이 그 이야기를 믿겠습니까?] (JTBC 4월13일)

관련기사 :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