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3일 18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3일 18시 52분 KST

검찰 특수팀, 성회장 리스트 수사의 첫번째 타깃은 홍준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남긴 메모에서 '홍준표 1억'이라 고 적힌 것과 관련,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3일 경남도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검찰 수사를 받을 일이 있으면 받겠다"고 밝히고 "(검찰에) 불려갈 일이 있으면 불려가야죠."라고 답하고 있다.

홍준표 지사가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의 첫 과녁이 될 것이라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성 전 회장이 2011년 홍준표 경남도지사에게 한나라당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자금으로 1억원을, 2012년 새누리당 조직 총괄본부장이었던 홍문종 의원에게 대선 자금으로 2억원을 줬다고 주장한 내용 등은 공소시효가 3년 이상 남아 있다고 전했다. 아래는 연합뉴스의 보도 내용이다.

성 전 회장의 메모에 이름 내지 직함, 액수 정도만 기재돼 있는 유정복 인천시장과 서병수 부산시장 등도 2012년 대선 캠프에서 실무를 맡았다는 점에서 메모의 내용('유정복 3억·부산시장 2억')은 공소시효가 남은 대선자금 지원 의혹과 결부될 공산이 커 보인다.

따라서 홍 지사와 홍 의원, 유·서 시장 등 4명에게 8억원을 건넸다는 의혹이 검찰이 먼저 실체를 규명할 대상으로 꼽힌다. 이 중 홍 지사 측과 관련된 1억원을 제외한 7억원은 대선자금과 관련된 금품거래 의혹 금액에 해당한다.

특히 홍 지사 측에 건너갔다는 1억원은 전달자가 구체적으로 지목되는 등 단서가 상당 부분 확보된 상태여서 첫 수사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4월 13일)

한편 메모에 거론된 정치인들은 모두 의혹 내용을 완강히 거부하고 있지만 홍 지사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를 받을 일이 있으면 받겠다"고 밝히고 "(검찰에) 불려갈 일이 있으면 불려가야죠."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