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3일 15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3일 15시 59분 KST

정청래 '노무현 탄핵 기준이면 박근혜는 10번이라도...'

연합뉴스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이 총리는 “막중한 국무를 앞에 두고 연유 모를 메모 때문에 국정운영에 (손을) 놓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반박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 총리를 향해 “총리와 청와대 비서실장은 법무부 장관이나 민정수석 등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수사를 조율하고 지휘할 위치에 있다”며 “총리는 사퇴하고 조사받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총리는 “총리가 법무부 장관의 수사를 직·간접적으로 지휘할 수 없다”며 “막중한 국무를 앞에 두고 연유 모를 메모 때문에 국정운영에 (손을) 놓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말했다.

정 의원이 “메모에 (왜 총리 이름이)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따져 묻자, 이 총리는 “성 전 회장이 3월22일 통화할 때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제가) 법과 원칙으로 국정을 수행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여러 억울한 점이 있거나 답답한 점이 있으면 검찰에서 말씀하시라고 말해 서운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검찰이 소환하면 응할 용의가 있냐”는 정 의원에 질문에 “당연하다. 국무총리를 포함해서 어느 누구도 성역이 있을 수 없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직전 만났던 태안군 의회 의원들에게 15차례나 전화를 한 것을 놓고 “외압이 아니냐”고 물었다. 이 총리는 “고인이 메모에 (제) 이름을 남겼다고 하고 그 분이 제 얘기를 언급했다고 들었다. 태안군 부의장과 저는 친분이 있었으니 전화를 해서 알아보는 게 자연스러운 현상 아니냐”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과거 노무현 대통령이 ‘선거에서 열린우리당이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가 탄핵을 당했다”면서 “노 전 대통령을 탄핵한 기준이라면 지금 벌어지고 있는 부패 스캔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10번이라도 탄핵할 사안이다. 내각이 총사퇴해야 할 사안일수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