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3일 07시 44분 KST

서병수·유정복·홍문종, 2012년 대선 조직·자금 관리

검찰 특별수사팀의 칼끝이 2012년 대선자금으로 향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성완종 메모'에 이름이 거론된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 서병수 부산시장, 유정복 인천시장의 지난 대선때 역할이 주목받고 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유류품 메모에는 '부산시장(2억), 홍문종(2억), 유정복(3억)'이라는 글이 적혀 있고, 성 전 회장은 자살 직전 남긴 육성에서 "2012년 대선자금"이라는 말을 남겼다.

서 시장, 유 시장, 홍 의원이 메모 내용대로 성 전 회장으로부터 각각 2억∼3억원을 건네받은 게 사실이라면 불법 대선자금 의혹으로 번질 수밖에 없고, 수사 대상에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

2012년 대선 당시 서 시장은 새누리당 사무총장을 맡으면서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을 지냈다. 이후 선대본부장 자리는 김무성 현 대표에게 넘겨줬지만, 당 사무총장으로서 선거 조직·자금을 관리하는 핵심 역할을 담당했다.

유 시장과 홍 의원은 각각 직능과 조직 담당으로서 선거조직의 '씨줄'과 '날줄'을 엮었다. 직업별·지역별로 무수히 많은 모임을 만들고 지지를 호소하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자금이 필요해지는 자리였다.

홍 의원이 지난 11일 기자회견에서 밝혔듯이 조직총괄본부에는 60만명이 소속되고, 상근직원만 200여 명에 달했다.

당시 캠프에 몸담았던 여권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서 시장이 캠프의 자금 관리를 맡았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당시 확인되지 않은 소문으로는 홍 의원의 조직 분야에 1천억원, 유 시장의 직능 분야에 1천억원이 필요했다는 얘기까지도 돌았다"고 말했다.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이 10일 국회 미방위원장실 앞에서 '성완종리스트' 와 관련해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홍 의원을 비롯, 선대위 책임자들은 이 같은 자금 규모는 루머일뿐 근거가 없는 얘기라고 반박하고 있다.

다만 대규모 자금이 모금·집행되는 과정에서 대선 후보경선과 본선 때 공식적으로 집행된 선거자금 외에 비공식적인 자금도 적지 않게 포함됐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대선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각각 479억원과 485억원을 공식 선거자금으로 썼다고 중앙선관위에 신고했다. 선관위가 제시한 법정 선거비용 제한액 559억원에 못미치는 액수이다. 이는 법에 따라 전액 국고로 보전받았다.

유정복 인천시장. 사지은 지난 2014년 3월 인천시장 출마를 선언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는 유 시장. ⓒ한겨레

문제는 공식 선거기간전에 사용한 돈이다. 예비 후보 활동과 경선 과정은 국고 지원 대상이 아닌 만큼 자체 모금한 자금을 쏟아부을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2012년 경선 캠프의 선거자금은 "풍족한 편이 아니었다"고 당시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인사들은 전했다.

성 전 회장의 주장대로 '회계처리가 안 된 검은 자금'에 대한 유혹을 떨쳐버리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얘기다.

새누리당의 한 재선 의원은 "큰 선거를 치르다 보면 요직에 있는 인사들에게 음으로 양으로 '보험'을 들려는 인사가 많고, 성 전 회장도 '부조' 차원에서 선거운동에 보태라고 돈을 건넸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서병수 부산시장. 사진은 2012년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서병수 당시 새누리당 선거대책본부장이 회의를 하는 모습. ⓒ한겨레

그러나 이런 추론에 대해 서 시장, 유 시장, 홍 의원 등은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어 검찰 수사에서 진실 공방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홍 의원은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대선은 돈을 쓰려고 마음을 먹으면 어마어마한 돈이 필요하다는 건 다 아는 사실이다. '언 발에 오줌 누기' 수준인 성 전 회장의 돈은 차라리 안 받는 게 나을 정도"라며 "박 대통령의 '클린선거' 방침에 따라 철저히 자원봉사 중심으로 이뤄졌고, 검은 자금은 일절 받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오죽 돈을 주지 않았으면 당시 의원들이 십시일반 격으로 500만~1천만원씩 캠프에 갹출했겠느냐"며 "선거가 얼마나 깨끗하게 치러졌는지 검찰 수사로 밝혀지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