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3일 07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3일 08시 07분 KST

김무성 "대선자금 조사 야당도 같이 받아야"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3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지난 2012년 대선자금 의혹으로 확산된 것과 관련, 필요하다면 여야가 함께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대선은 내가 (새누리당을) 책임지고 치른 선거였다"면서 "제가 아는 한 어떤 불법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지구당에 자금도 내려 보내고 그런 선거가 있었지만 이명박 대통령 당선 당시와 박근혜 대통령 당선 당시에는 어떤 지원금도 없었다"며 "대선자금, 조사하려면 얼마든지 하라. 내가 그 조사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허태열·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완구 국무총리의 검찰 출석에 대해서는 "그건 검찰에서 알아서 할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특히 김 대표는 "대선자금은 여야가 없는 것"이라면서 "야당도 같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금품 메모'에 명시된 인물들이 모두 여권 핵심인사들이지만 그가 과거 여야를 가리지 않는 충청권의 '마당발'로 알려졌다는 점에서 야당도 무관치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한편 김 대표는 고위 당정청 개최 여부와 관련, "명단에 이름이 있는 사람과 지금 만나서 얘기해서 또다른 의혹을 만들 수는 없다"면서 "(고위 당정청) 할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