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3일 05시 55분 KST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 검사들의 면면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할 특별수사팀에는 ‘특수통’들이 전면에 배치됐다. 기수 면에서는 고검장과 검사장 승진을 앞두고 있는 선임 검사장과 차장검사급이 각각 팀장과 부팀장을 맡았다. 수사팀에 무게감을 주고, 독자적으로 판단하고 움직일 수 있는 특임검사식 운용을 염두에 둔 인선으로 해석된다.

팀장을 맡은 문무일 대전지검장(사법연수원 18기)은 대검찰청 특별수사지원과장, 대검 중수1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을 두루 거친 대표적 특수통이다. 그는 2004년 참여정부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측근 비리 특검팀에 차출되기도 했다. 직전 서울서부지검장 때에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 수사를 지휘했다.

왼쪽부터 문무일 대전지검장, 구본선 대구지검 서부지청장, 김석우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

대검 대변인 출신으로 대언론 업무와 수사 조율 등을 맡을 부팀장에는 구본선(23기) 대구지검 서부지청장이 선임됐다. 그는 2006년 대검 중수부 소속으로 외환은행 헐값매각 의혹 수사에 투입되는 등 기획·특수 분야에서 두각을 보였다. 김석우(27기)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은 광주지검 특수부장이었던 2012년 한국수력원자력 원전 부품 비리 사건 등을 맡아 처리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검사장급에서 가장 기수가 위인 문 지검장을 팀장으로 삼은 점을 보면 수사팀의 독립성을 고려한 인선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 지검장은 수사를 지휘할 윤갑근 대검 반부패부장(19기)보다 기수가 높다. 또 특별수사팀에는 경남기업 수사를 해온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가 아니라 특수3부 검사들이 주로 배치된다. 성 전 회장이 자신에게 별건수사와 ‘딜’을 시도했다고 주장한 기존 수사팀을 배제한 것은 공정성 시비를 사전에 차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그러나 검찰 일각에서는 문 지검장이 호남(광주) 출신이라는 점에서 수사 결과에 대한 시비를 염두에 둔 인선이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대구·경북 출신이 수사를 이끌면 그 자체로 문제를 삼는 목소리가 나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법조계의 한 인사는 “여러모로 파격적인 인선이다. 저렇게 라인업을 구성하면 어떤 결론이 나와도 ‘봐주기 수사’라는 지적을 피하기가 쉽다. 제대로 수사하기 위한 인선인지, 욕을 안 먹기 위한 인선인지는 수사 결과를 두고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