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2일 13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2일 13시 46분 KST

트리폴리 韓대사관에 괴한 공격해 2명 사망..."IS 소행"

Peopleimages

이윤영 김효정 기자 한상용 특파원 =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에 있는 한국 대사관이 12일(현지시간) 오전 1시께 무장괴한의 공격을 받아 현지 경찰관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와 신화통신에 따르면 차를 타고 지나가던 무장 단체가 트리폴리 대사관 앞에서 기관총 40여발을 난사해 경비초소에서 근무 중이던 리비아 내무부 소속 외교단 경찰관 3명이 총에 맞았다.

이 단체는 사건 직후 곧바로 도주했고, 총소리를 들은 인근 주민들이 경찰관들을 병원으로 옮겼으나 2명은 숨졌다.

트리폴리 한국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외교관 2명과 행정원 1명 등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가해 차량이 대사관을 겨냥했는지, 리비아 경찰관을 겨냥했는지 현재로서는 의도를 알 수 없으나 대사관 외벽을 제외하면 피해가 없다"고 전했다.

총격을 가한 무장 단체는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로 추정된다.

사건 발생 2시간 후 IS 리비아 트리폴리지부를 자처하는 단체가 트위터 등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아랍어로 "IS군은 한국대사관 경비 2명을 제거했다"고 발표했다.

신화통신도 "이번 사건은 IS에 의해 자행된 것"이라고 보도했으나 공격의 원인이나 동기는 언급하지 않았다.

대사관 측은 사건 직후 철저한 수사와 함께 경비인력 증원을 요청, 이날부터 외교단 경찰 소속 특수경호대원들이 파견돼 순찰을 돌고 있다.

외교부는 우리 공관원의 완전 철수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비아의 한 소식통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리비아 한국대사관에는 튀니지와 함께 한국 외교관이 2명씩 교대로 근무하며 머무는 것으로 안다"며 "트리폴리에 IS 조직은 없지만, IS와 연계된 세력들이 뉴스에 나오려고 IS의 지령을 받으면서 공격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리비아는 독재자 카다피 축출 이후 이슬람계와 비이슬람계 민병대간 교전이 계속되고 있으며 지난해 이슬람계 민병대가 수도 트리폴리를 장악한 이후 리비아 정부는 동부 도시 토브루크로 피신해 있는 상태다.

이집트, 아랍에미리트 등 여러나라 대사관들도 앞서 트리폴리에서 무장단체의 공격 표적이 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