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2일 11시 02분 KST

신격호 회장, 롯데월드에 집무실 마련한다

롯데그룹
롯데월드타워 조감도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의 집무실은 롯데월드타워 어디에 마련될까.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지만 108~114층의 개인 사무실(Private Office) 구역 가운데 최고층인 114층에 들어설 가능성이 가장 크다.

1~12층 저층부 '포디움(Podium)' 구역에는 파이낸스 센터(5~7층), 면세점(8~9층), 프리미엄 헬스케어센터(10~12층), 여행서비스센터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롯데월드타워 조감도

14~38층은 업무 공간(Prime Office)으로 200여명이 일하는 롯데그룹 정책본부 사무실이 소공동 롯데백화점에서 옮겨온다.

프라임 오피스 구역의 1개층 전용 면적은 3천300㎡(1천여평)에 달한다.

대기업 본사가 들어와도 넉넉하다는 게 롯데그룹의 설명이다.

실제 롯데그룹은 이 구역에 다국적 기업의 아시아 본부 등을 유치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42~71층에는 업무·사교·거주·휴식을 겸할 오피스텔이 들어선다.

고층부인 76~101층에는 6성급 호텔이, 117∼122층은 아트 갤러리와 판매시설 등이 자리 잡는다.

꼭대기 123층에는 전망대 '스카이(SKY) 123'이 설치된다.

지상 500m 높이인 이 전망대는 세계 최고층 건물인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의 전망대를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높은 전망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맑은 날에는 전망대에서 서울 시내 전역, 북동쪽으로는 남양주시와 경기 북부, 남서쪽으로는 인천 송도까지 조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