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2일 07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2일 07시 15분 KST

김무성 "檢, 성완종 성역없이 수사...외압없게 할 것"

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성완종리스트'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2일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정치권 금품 제공 의혹에 대해 "성역없는 철저하고 신속한 검찰 수사를 통해 국민의 의혹을 씻어 하루빨리 이 충격에서 벗어나도록 모든 조치를 다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고인이 작성한 메모로 인해 온 정치권이 의혹의 대상이 되고 국정 자체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위법을 덮으려면 또 다른 불행으로 연결된다"면서 "법리의 문제를 떠나서 정치의 문제로 절대 의혹을 갖고 넘어갈 수 없으며, 검찰 수사에 외압이 없도록 새누리당이 앞장서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특별검사 도입에 대해서는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순서이며, 대한민국 검찰의 명예를 살릴 좋은 기회로서 김진태 총장의 명예를 걸고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