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1일 16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1일 16시 47분 KST

홍준표,"내 이름이 왜 거기에 있는지 모르겠다"

연합뉴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금품 제공자 메모에 이름이 오른 홍준표 경남지사는 11일 "처음 밝힌 대로 제 이름이 왜 거기에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며 거듭 금품수수 의혹을 부인했다.

홍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고인의 일방적인 주장 하나로 모든 것을 기정사실화하는 것도 올바르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삭제한 것과 관련해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설명하는 가운데 "페이스북은 그나마 점잖은 공간이기에 의견을 계속 올릴 것"이라며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은 지켜보면 되는데 혐의를 받는 사람이 언론에 나가서 언론재판으로 공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트윗을 하지 않은지가 2년이 넘었습니다.트윗공간이 비난과 증오의 공간으로 사용되는것을 보고 더이상 트윗공간에 글을쓰지 않은지 2년이 되었을겁니다.페이스북과 그간 연동이 되어있었던 모양인데 이 마져도 끊으라고 지시했습...

Posted by 홍준표 on Saturday, 11 April 2015

홍 지사는 트위터 계정 삭제와 관련해서는 "트위터를 하지 않은 지가 2년이 넘었다. 트위터 공간이 비난과 증오의 공간으로 사용되는 것을 보고 더는 트위터 공간에 글을 쓰지 않은 지 2년이 되었을 것"이라며 "페이스북과 그동안 연동이 됐던 모양인데 이마저도 끊으라고 지시했고 트위터 계정도 없애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들이 성완종 사건으로 트위터에 욕설만 올라온다고 해서 없애라고 했다"며 "야당에서는 이를 증거인멸이라고 어처구니없는 주장을 하는 모양이지만 수사할 때 필요하면 복원하면 되는 것을 증거인멸 운운하는 것을 보니 이성을 잃었나보다"고 꼬집었다.

한편 자신의 영문 이름인 'JoonPyoHong'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홍 지사 트위터에는 '죄송합니다. 이 페이지는 존재하지 않습니다'라는 메시지만 나온다.

관련기사 : '성완종리스트' 홍준표 지사 트위터 계정 삭제

그동안 각종 포털사이트에서 홍 지사의 트위터 계정은 쉽게 찾을 수 있었지만, 전날 늦은 오후부터 트위터 계정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문구만 표시돼 있다.

일부 네티즌은 '홍 지사 계정 폭파하신 듯…아니 왜'라며 삭제된 계정에 의문을 표시한 댓글을 달기도 했다.

앞서 홍 지사는 지난 10일 성 전 회장의 메모에 자신 이름이 적혀 있는 것과 관련해 "정치자금을 받을 정도로 (성 회장과) 친밀한 관계도 아니고 친밀할 이유도 없었다"고 금품수수 의혹을 전면부인했다.

관련기사 :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