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1일 07시 23분 KST

집무실에서 '야동'보다 딱 걸린 호주 교장, 사표 제출

jurgenfr

호주의 한 교장이 집무실에서 성인 동영상을 보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나돌아 논란이 일자 사직서를 제출했다.

빅토리아주의 명문 사립중고등학교인 질롱 칼리지의 앤드루 바 교장이 자신의 부적절한 모습을 담은 사진이 최근 학교 당국에 인지되고, 컴퓨터를 압수당하는 등 공식 조사를 받게 되자 사표를 냈다고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이 11일 보도했다.

교장의 성인물 시청 모습은 누군가가 창 밖에서 촬영, 10대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는 스냅챗에 올리면서 드러났다.

1861년에 설립된 칼리지는 전통의 명문 학교로, 할리우드 스타 가이 피어스가 이 학교 출신이다.

2013년 이 학교 교장으로 부임한 바 교장은 호주 사립 중고고교장 단체의 회장을 지내는 등 존경을 받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학교 운영위원회 대변인인 휴 시워드는 "학교 공동체에 충격을 줄 수 있고 젊은 나이인 바 교장의 생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지만 학교 규범을 분명히 위반한 사항이었던 만큼 그냥 넘길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바 교장의 세 아이도 현재 이 학교에 다니고 있다.

호주 중고교는 현재 방학 중으로, 질롱 칼리지 측은 새 교장을 찾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