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0일 08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0일 11시 19분 KST

새정치, "박근혜 정권 최대의 정치스캔들"

새정치민주연합은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김기춘·허태열 두 전직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거액을 건넸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을 10일 촉구했다.

김성수 새정치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열고 “이번 사건을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 핵심 실세들이 연루된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이며 박근혜 정권 최대의 정치 스캔들로 규정한다”며 “이번 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반드시 철저하게 규명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사건의 당사자들인 김기춘, 허태열 두 전직 청와대 비서실장은 국민들 앞에 실상을 낱낱이 고백해야한다”며 “두 사람은 모르쇠로 피해 갈 생각은 아예 하지 말기 바란다”고 압박했다. 이어 “돈을 건넨 정황에 대한 설명이 너무도 구체적이며 죽음 앞에 선 고인의 마지막 절규라는 점에서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확대간부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정부에서 허태열·김기춘 두 분 비서실장이 왜 연이어 비서실장이 됐는지 연유가 조금 드러난다는 생각이 든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문 대표는 “성완종 회장이 남긴 마지막 말씀은 정말 죽음을 앞두고 우리 사회에 특별히 남긴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진실이 담겨 있다고 생각된다”며 “그렇게 성완종 회장이 죽음를 앞두고 우리 사회에 남긴 그 말씀에 대해선 사실여부를 철저하게 가리는 그런 수사가 있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성완종 폭로] 관련기사 :

Photo gallery 성완종, 폭로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