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10일 06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10일 07시 04분 KST

'모델계 대부' 도신우,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기소돼

서울동부지검 형사 3부(이태승 부장검사)는 자신의 회사 여직원에게 강제로 입을 맞춘 혐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로 모델센터인터내셔널 회장 도신우(70)씨를 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도씨는 지난해 10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함께 출장 온 여직원 A씨를 자신의 호텔 방으로 불러 현지 방식으로 인사를 하자며 억지로 입을 맞추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일정보다 빨리 귀국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씨는 수사기관에서 "입을 맞추려 한 것은 아니었고 현지식으로 인사를 했을 뿐"이라며 성추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남성모델 1호로 알려진 도 씨는 모델을 육성하고 패션쇼를 기획하는 일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