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9일 14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9일 14시 25분 KST

친박이 쓸어간 '정부 쌈짓돈' 583억

연합뉴스

'톱 10' 중 8곳. 친박근혜 의원들의 지역구가 쓸어 갔다.

이른바 '정부 쌈짓돈'으로 불리는 특별교부세 얘기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지방교부세 중 특별교부세는 빈부 차가 큰 시·군 간 균형을 맞추는 목적으로 중앙정부(행정자치부)가 나눠주는 돈이다.

중앙일보는 "50년 된 이 제도는 자기 지역구에 돈을 얼마나 끌어오느냐는 식의, 국회의원들 간 ‘힘’이 평가되는 수단으로 변질됐다"고 보도했다.

아래는 중앙일보가 분석한 지역별 배정 현황이다.

[특별교부세 상위 30곳 계파별 순위]

단위: 원, ()안은 의원 수

1. 친박 583억 12곳(15명)

2. 친이 149억 4곳(4명)

3. 친노 156억5000만 4곳(4명)

[2014년 특별교부세 배정 순위]

1. 경남 창원

2. 대구 달서

3. 경북 경주

4. 충북 증평-진천-괴산-음성

5. 충북 청주

6. 경북 문경-예천

7. 부산 중구-동구

8. 경남 사천-남해-하동

9.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10.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

10. 경북 고령-성주-칠곡

12. 경남 의령-함안-합천

13. 충남 서산-태안

14. 경남 김해

15. 전북 진안-무주-장수-임실

16. 충남 논산-계룡-금산

17. 경기도 광명

17. 충북 보은-옥천-영동

19. 경북 구미

19. 대구 수성

19.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19. 충남 부여-청양

중앙일보에 따르면 한 친박계 의원은 “대선에 기여했으면 선물 좀 주는 것 아니냐”고 말했고, 또 다른 새누리당 의원은 “특별교부세엔 장관과의 인간관계가 작용했다”고 전했다.

위 자료는 지난해 특별교부세 9861억원 가운데 재해 발생 때 지원하는 ‘재난안전’ 명목의 돈과 행정구역 개편 등의 이유로 집행된 ‘시책수요’를 제외하고 ‘지역현안’으로 지출된 3183억원을 추려 분석한 결과다.

1. '정부 쌈짓돈' 친박이 휩쓸었다

2. "실세들에겐 비위 맞추기용, 비판적 의원에겐 입막음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