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9일 11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9일 12시 36분 KST

자원외교 비리 수사 받던 성완종 전 회장 시신 발견

자원외교 비리 의혹에 연루돼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9일 영장 실질심사를 앞두고 유서를 쓰고 잠적했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2분께 북한산 형제봉 매표소에서 등산로를 따라 300m 떨어진 지점에서 산속으로 30m 더 들어간 곳에서 성 전 회장이 나무에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경찰 수색견이 발견했다.

성 전 회장이 발견된 곳에서 10여m 떨어진 지점에 그의 휴대전화 2대가 버려져 있었다.

앞서 성 전 회장은 이날 오전 5시11분께 검은색 패딩과 검은색 바지 차림으로 강남구 청담동 자택을 나가 택시를 타고 종로 일대에 내린 뒤 자취를 감췄다.

자원외교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에 대한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원외교 비리 의혹에 연루돼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9일 유서를 남기고 잠적한 가운데, 탐지견을 동원한 경찰특공대원들이 서울 구기동 문수사로 향하는 등산로 인근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전 8시6분께 자택에서 성 전 회장이 없는 것을 확인한 운전기사가 112에 가출 신고를 했고, 재차 아들이 오전 8시12분께 청담파출소에서 신고했다.

성 전 회장은 자택에 혼자 살았고, '어머니 묘소에 묻어 달라'는 내용의 유서가 자택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위치 추적 결과 서울 종로구 평창동 부근에서 신호가 특정됨에 따라 경찰력 1천400여명과 수색견, 헬기 등을 투입, 이 일대 수색을 벌였다.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평창동 일대를 이동하다 북한산 정토사 부근에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성 전 회장은 2006∼2013년 5월 회사 재무상태를 속여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지원되는 정부융자금과 금융권 대출 800억여원을 받아내고 관계사들과의 거래대금 조작 등을 통해 250억원가량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횡령)로 검찰에 의해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였다.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가 열릴 예정이었다.

관련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