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9일 11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9일 11시 46분 KST

오바마 "동성애자 전환 치료를 중단하라"

gettyimageskorea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4월 8일 게이, 레즈비언, 트랜스젠더 청소년의 성적 지향성을 바꾸려는 전환 치료 행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백악관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가디언에 의하면 오바마 대통령의 발표는 일부 기독교 보수단체와 의사들이 행하고 있는 '동성애자 전환 치료'를 금지하는 법안을 만들어달라는 청원에 대한 백악관의 공식 대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살한 트랜스젠더 청소년 리라 알콘

이번 청원은 지난해 12월 17살의 트랜스젠더 청소년 리라 알콘이 부모와 학교에 의해 강제로 동성애자 전환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에서 자살을 한 사건을 계기로 시작된 것이다.

백악관 수석 자문 발레리 자렛은 "압도적인 수의 과학, 의학적 증거가 청소년들에게 행해지는 동성애 전환 치료는 의학적으로나 윤리적으로 매우 불합리하고, 오히려 치료 대상에게 큰 위해를 입힐 수 있다"며, "미국의 청소년을 보호해야 하는 미 정부의 입장에서, 오바마 정부는 소수자에 대한 개종 치료를 금지하려는 노력에 지원을 보낼 것이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미국 정부가 과학적, 윤리적으로 올바르게 성소수자 인권을 지켜나가는 데 반해, 한국의 성소수자 인권 상황은 거꾸로 돌아가고 있다.

국제게이레즈비언인권위원회(International Gay and Lesbian Human Rights Commission)는 지난 4월 3일 현병철 인권위원장,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국회의원 김상민에게 서한을 보내 한국 인권위원회가 반동성애 단체들의 '탈동성애 인권포럼'을 공공기관에서 열 수 있도록 승인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참세상 4월 9일 기사에 의하면 "반 동성애 성향을 보이는 홀리라이프,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선민네트워크 등은 지난해 11월 18일 새누리당 김상민 국회의원과 함께 국회 의원회관에서 1회 탈동성애 인권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인권포럼 참석자들은 동성애를 치료 가능한 질병으로 묘사하며, 전환 치료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유엔으로부터 특별협의지위를 부여받은 국제기구인 국제게이레즈비언인권위원회는 한국 국가기관이 반동성애 포럼의 개최를 지원한 것에 대해 "동성애자 전환치료에 대해 한국 정부가 암묵적으로 지지한다는 잘못된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권위 비상임위원으로 임명된 반동성애 인사 최이우 목사

게다가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지난 11월 공공연히 동성애 혐오를 드러내 온 최이우 목사를 인귄위 비상임위원으로 임명하기도 했다. 최 목사는 한 기독교방송에 출연해 “(동성애) 차별 금지법안 문제가 우리 사회에 가져올 폐해를 기독교가 염려하고 있다. 약자에 대한 보호와 사랑 때문에 삶 속의 죄악까지도 용납해야 한다는 문제가 생긴다면 교회가 철저히 거부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에서 '전환 치료'가 필요한 것은 동성애자가 아니라 인권포럼이라는 이름으로 동성애 혐오를 조장하는 사람들과, 그들이 떠들 수 있는 장을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내어주는 한국 인권위원회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