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8일 17시 42분 KST

쓰레기통 뒤지는 소녀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었다(사진)

쓰레기통을 뒤지는 비참한 처지의 소녀를 배경으로 셀카(스마트폰 등으로 본인을 찍은 사진)를 찍어 트위터에 올린 사우디아라비아 남성이 네티즌에게 혼쭐이 난 뒤 결국 이 소녀에게 공개 사과했다.

8일(현지시간) 사우디가제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우디의 20대 남성 파이잘 헤페즈는 5일 제다시에서 쓰레기 수거함 안을 뒤지는 한 아프리카 소녀를 뒤에 두고 셀카를 찍어 이를 트위터 계정에 게시했다.

이 소녀는 당시 사우디 프로축구팀 알에티하드의 유니폼 상의를 입고 있었는데 공교롭게 헤페즈가 경쟁팀인 알아흘리의 팬이었던 것이 화근이었다.

헤페즈는 트위터에 이 문제의 셀카와 함께 '알에티하드의 팬들은 이런 수준'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고, 이 트윗이 소셜네트워크(SNS) 상에서 전파되면서 비인간적이라는 비난이 쇄도했다.

이에 헤페즈는 이 소녀를 찾아 선물을 전달한 뒤 소녀뿐 아니라 알에티하드 팬에게 사과하는 동영상을 찍어 유튜브에 게시했다.

헤페즈의 셀카가 인터넷에서 논란이 되자 비난과 함께 이 소녀에 대한 도움의 손길도 잇따랐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사우디의 유명 경주용 자동차 선수인 야지드 알라즈히는 이 소녀에게 5만 사우디리얄(약 1천455만원)을 기부하겠다고 트위터로 밝혔다.

사우디가제트는 알에티하드의 한 쿠웨이트 팬도 6만2천리얄(약 1천800만원)을 내놓겠다고 했으며 한 사업가는 이 소녀의 생활비를 책임지겠다고 나섰다고 전했다.

또 다른 알에티하드의 팬은 홈경기 입장권을 소녀에게 전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