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8일 07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8일 07시 43분 KST

빙그레 메론맛우유 살모넬라균 검출...회수 조치

빙그레는 메론맛우유 일부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돼 이 제품을 회수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김해공장에서 올해 3월 31일 만들어진 메론맛우유 4천박스(상자 당 32개)로 유통기한은 4월 11일까지다.

빙그레에 따르면 외부 공인기관에 의뢰한 품질 검사 결과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빙그레의 메론맛 우유.

빙그레 관계자는 "현재 해당 라인의 생산을 중단하고 원인을 파악 중이며 결과에 따라 적절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면서 구매 때 소비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주의 : 살모넬라균은 티푸스성 질환을 일으키고, 또 식중독의 원인균이 되기도 한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