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7일 18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7일 18시 40분 KST

서울시 "정명훈과 계속 갈 것...본인도 의지 피력"

연합뉴스

경찰이 정명훈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의 업무비 횡령 혐의 고발사건 수사에 나선 가운데 서울시는 정 감독과의 계약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근 시향이 내분을 겪은 후 큰 전환점에 서 있고 정 감독의 역할이 앞으로도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 감독 역시 전날 서울시와의 대화에서 '여러모로 힘들어 그만하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중요한 지점에 선 시향을 위해 마지막까지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며 "정 감독이 자진 사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시민단체 '사회정상화운동본부'와 '박원순시정농단진상조사시민연대'가 정 감독의 항공권 부정 사용 등을 업무비 횡령으로 보고 고발한 사건을 수사 중이다.

이들 단체는 2009년 정 감독이 시향에서 지급한 항공권 중 1천300만원 상당을 아들과 며느리가 사용하게 했고, 집수리를 할 때 호텔을 이용해 숙박료 4천100만원 가량을 시향 예산으로 충당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중 항공권 부정 사용 등은 올 1월 서울시 자체 조사에서 사실로 밝혀졌지만 시는 계약을 해지할만한 사유는 아니라며 해당 금액을 환수하고, 시향이 세금으로 운영되는 만큼 정 감독과의 계약서 내용을 시민 눈높이에 맞게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계약서가 보완되기 전까지 정 감독과의 계약기간을 임시로 1년 연장했다.

서울시는 경찰 수사 소식이 전해지자 당황스러운 기색을 보였다.

시 관계자는 "시향의 내분과 서울시 자체 조사 등 불미스러운 일이 이어지고 최근에는 북미투어까지 취소되면서 전 세계 클래식계가 정 감독과 시향 사태에 주목하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적법절차에 따른 수사를 존중한다. 다만 예술분야의 특수성과 정 감독이 세계적으로 갖는 위상도 함께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광고] 네스프레소